경전선 기차여행 여행정보

느리게 여행하고 싶다.
낮선 간이역에 들려...
어색함도 맛보고싶고...
느긋한 인심도 향유하고...


속도라는 항생제에 내성이 생긴 지 오래된 현대인들이 시속 30km로 달리는 경전선 기차 여행을 떠나려면, 조급함은 잠시 내려놓아 될지도 모르겠다. 감이 잡히지 않는다면 시속 38로 질주하는 우사인 볼트와 비교해 봐도 좋을 것이다. ‘여행그 자체의 의미를 찾고 싶을 때 시간과의 전쟁에서 벗어나 한껏 여유로울 수 있는 경전선 기차여행을 소개한다.

 
대합실엔 다람쥐, 벚나무엔 딱따구리 <광주 송정역~남평역~진상역>
 
전라남도 광주에 위치한 송정역은 경전선의 첫 출발지점으로 도착역인 경상남도 밀양의 삼랑진역까지 약 5시간 40여분 정도 걸린다. 이 열차의 테마가 느림이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가능한 한 빠르고 많이여행을 추구하는 사람들은 시도하지 않는 편이 나을 것이다.
 
볼트보다 느린 이 열차가 달리는 구간은 전체 길이 300.6km로 전 구간이 단선이다. 경상도와 전라도를 가로지르며 강산을 굽이굽이 도는 경전선은 열차를 타는 승객들의 억양이 서서히 바뀌는 것 마저 느낄 수 있다.
 
경전선이 느린 데는 까닭이 있다. 경전선은 잠시도 직선을 달리지 못한다. 광주에서 출발해 크게 화순과 보성·순천·광양·하동·진주·마산을 돌아 밀양까지 가 닿는 동안, 마주치는 강산을 굽이굽이 돌아 흐른다. 무엇보다 단선이기 때문에 마주 오는 열차가 있으면 간이역에서 서로 지나칠 때까지 기다린다.
 
경전선 여행의 진정한 시작은 전남 나주에 있는 간이역, 남평역이다. 역사에서 플랫폼까지 짧은 거리를 정원으로 꾸며 정원 사이로 난 오솔길로 이 두 공간을 잇는다. 대합실에는 다람쥐가 드나들고 벚나무엔 딱따구리가 구명을 뚫었다. 자연과 하나가 된 간이역에서 바라 본 철로의 붉은 녹은 사이사이 놓인 나무 침목 색을 닮아 있다.
 
경전선 열차에서 바깥 풍경은 만져질 듯 가깝다. 남평역부터 기차 밖은 평범한 도시 풍경에서 남도의 절경으로 바뀌기 시작한다. 80년간 같은 길을 달린 열차는 광주에서 순천을 거쳐 여수를 잇는 동안, 단풍의 대향연과 추수를 하고 속살을 드러낸 넓은 대지가 시간의 변화를 실로 아름답게 말하고 있다.
 
슬슬 허기가 질 즈음 열차는 전남 광양 진상역을 지난다. 겉보기엔 영락없이 역의 모습을 갖추고 있으나 유리문을 열고 들어서면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대합실이 있어야 할 자리에 식탁이 있고 안내판이 붙어 있을 자리에 메뉴가 있다. 메뉴 위에 큼지막하게 적혀 있는 이름은 진상영농한우촌이다. 2004년부터 역무원을 배치하지 않아 버려진 역사를 작년에 한우식당으로 바꿨다. 간혹 창밖으로 지나가는 열차를 보며 밥 먹는 맛은 그야말로 일품이다.

 
작은 마을을 돌아 산책길로 들어서면 <북천역~진주수목원역~밀양 삼랑진역>
 
전라도를 통과하는 경전선이 남도의 자연으로 보는 이를 압도한다면, 경상도로 넘어선 경전선은 아기자기한 간이역과 마을의 조화를 보여준다. 그중 절정은 경남 하동 북천역이다. 엄밀히 말해 북천역은 역장이 근무하기 때문에 보통 역이지만 간이역의 정취를 풍기고 있다.
 
소백산맥 줄기가 끊어질 듯 산을 흩뿌린 하동 동남쪽에 자리 잡은 북천역은 꽤 높은 곳에 있다. 멀리 산이 병풍을 치고 가까이 논과 마을을 품어 아침과 대낮에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아침엔 짙은 안개로 부옇고, 대낮엔 눈부신 햇빛으로 선명하다.

 
역만 보고 가면 아쉽다. 마을을 도는 가장 좋은 방법은 역 앞 북천면사무소에서 자전거를 빌려 타는 것이다. 마을은 역사에서 한눈에 내려다보일 정도로 작고, 그 작은 마을을 돌아 산책길이 나 있다. 자전거 타다가 지치면 아담한 세종대왕상을 앞에 내세우고 서로 붙어 있는 옥종중학교 북천분교와 북천초등학교에서 쉬어가자. 좀 더 욕심이 난다면 북천역에서 자전거로 10분 정도 떨어진 이병주문학관을 찾아가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또 수목원을 이름에 품은 능주역 인근에는 산책하기 좋은 진주수목원이 있다. 이 간이역의 역사는 유독 짧다. 경전선에서 다른 역들이 대부분 폐역으로 생을 마감할 때, 이 역은 유일하게 새로 태어났다.


진주수목원역은 가장 간이역답다. 정면으론 너른 들판을, 뒤편으론 개암리를 낀 이 역은 역사 없이 녹색 울타리와 벤치뿐이다. 역에서 나와 수목원 가는 길표지판을 따라 약 20분쯤 걸으면 이 역의 존재 이유가 나타난다. 바로 경상남도 수목원이다. 없던 역을 새로 지을 만큼 이 수목원은 매력적이다. 담양 못지않은 아름다운 길이 있고 야생동물원이 있다. 북천이 연인과 함께 가기 좋다면, 경남수목원은 가족과 함께 가기 좋다.
 
 
여행팁
경전선을 지나치는 역 중에는 반드시 들러 먹어야할 먹거리들이 있는 역이 있다. 낙동강의 진미 낙동강역-오리국밥, 보양식인 마산역-어탕국수, 섬진강에서 맛보는 하동역-은어 밥, 광양 숯불고기의 명성이 그대로인 광양역-숯불고기, 푸짐하기로 유명한 순천역-된장 아귀탕, 홍어 요리의 결정체 나주 남평역-흑산도 홍어는 놓치지 말아야 할 별미다.
 
여유롭게 여행하고 싶다면 하루 묵는 편이 낫다. 간이역이 있는 마을은 대부분 숙박시설이 없으니 전남 순천·경남 하동·경남 진주 등 인근 도시로 나와야 한다. 각 지자체 관광홈페이지에서 숙박시설을 확인할 수 있다. (순천: tour.sunchoun.go.kr, 하동: tour.hadong.go.kr, 진주: tour.jinju.go.kr)
 
간이역의 매력은 천차만별이다. 드라마 여름향기를 찍었던 명봉역은 붉은 벽돌이 아름답고 화순역은 승강장 소나무가 볼만하다. 이제는 문을 닫은 앵남역과 석정리역, 다솔사역은 각기 다른 모습으로 아련함을 간직하고 있다. 경전선 여행을 시작하기 전에 둘러보고 싶은 역을 정해 떠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경전선 전체를 운행하는 열차는 하루 단 1회 왕복이다. 광주 송정역에서 오전 1013분에 출발한 열차는 밀양 삼랑진역에 오후 166분에 닿는다. 역방향은 삼랑진역 오전 738분 출발, 광주 송정역 오후 1323분 도착이다. 성인 18000, 주말()18900원 이다. 어린이(초등학생 이하)50% 할인된다. 서울 용산역에서 KTX를 타고 광주 송정역을 갈 경우 약 3시간 소요되니 참고하자.

<ⓒ 대한민국 1등 여행전문 미디어 TNL News>
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travelnews@naver.com)

1 2 3 4 5 6 7 8 9 10 다음